Unveiling the Mysteries of Seoul’s Talking Vending Machine

Fluent Fiction – Korean
www.FluentFiction.org/Korean
Story Transcript:
Ko: 특별한 날이었다. 서울의 카페골목에 위치한 한 조그만 카페 앞에서 철 덩어리를 서성거리는 지혜의 모습이 있었다. 코로 쓴 서울의 찬공기 속에서, 우연히 자신을 응시하는 존재를 발견하게 된 그녀였다.
En: It was a special day. In a small café located in Seoul’s café alley, there was the sight of Wisdom pacing in front of the café. In the chilly Seoul air, she happened to notice a presence staring back at her.

Ko: 그녀가 고개를 숙여 응시하던 것은, 평범해 보이는 자판기였다. 빛을 반사하는 광택이 내는 강철 몸체, 기리개 포장한 커피와 스낵의 행렬. 자판기와 마주선 지혜, 그녀의 얼굴은 헷갈린 표정이며, 막연하게 고민하는 그녀의 모습이 작은 거울처럼 자판기에 비치었다.
En: What she was staring at was an ordinary vending machine. The gleaming steel body reflecting light, rows of coffee and snacks neatly packed inside. Facing the vending machine, Wisdom’s face showed a perplexed expression, her contemplative demeanor reflecting like a small mirror in the vending machine.

Ko: “나 사람 아니야?” 자판기에서 어디선가 사람처럼 들린 목소리. 하지만 주변엔 아무도 없었다. 지혜는 뒤를 돌아보았지만, 그곳에는 불빛과 그림자가 장난치는 낡은 벽이 전부였다. 흠칫 놀란 지혜는 자신의 목소리를 빼앗긴 채, 잠시 멈춰 섰다.
En: “Am I not a person?” A voice that sounded oddly human came from the vending machine. But there was no one around. Wisdom turned around, only to find an old wall playing with lights and shadows. Startled, Wisdom stood still for a moment, feeling her voice stolen away.

Ko: 성가신 티를 내서 자판기에 변화 없이 거침없이 돈을 투입하는 승현이 그녀를 발견하면서, 이야기는 새로운 흐름을 탔다. “자판기가 장난치는 건가?” 승현의 드립에, 지혜는 서툴게 웃기만 했다.
En: As Seunghyun, who casually inserted money into the vending machine without any change, noticed her, the story took a new turn. “Is the vending machine playing tricks?” Seunghyun joked, and Wisdom awkwardly laughed along.

Ko: 그들은 그날 밤, 자판기와 흥미진진한 대화를 나누었다. 서로 놀라고 웃으며, 두려움과 호기심 사이를 거닐었다. 이제 그 자판기는 그저 단지 아이템이 아닌, 그들의 연대기에 이름이 새겨진 친구가 되었다.
En: That night, they had an engaging conversation with the vending machine. Surprised and amused, they walked between fear and curiosity. Now the vending machine became not just an item but a friend engraved in their chronicle.

Ko: 마침내, 이야기의 결론에 도달했다. 자판기가 우연히 인간처럼 보였던 것은 그저 지혜의 상상이었다. 그러나 그 상상은 그녀에게 새로운 친구와 추억을 선사하였다. 그대로 두사람은 마지막으로 유쾌하게 웃으며 자판기에게 손을 흔들고 별이 반짝이는 서울 밤을 등지고 떠났다.
En: Finally, they reached the conclusion of the story. The vending machine appearing human-like was just Wisdom’s imagination. Nevertheless, that imagination brought her new friends and memories. The two of them waved goodbye to the vending machine with cheerful laughter and left behind a Seoul night sparkling with stars.

Ko: 그래서 사람들이 얘기한다. 이상하게도 그곳에 있는 자판기는 이상한 매력을 품고 있다고. 그리고 그 자판기 앞에서 헤매는 사람들은 다시 한 번 그 자신에 대해, 그리고 생활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마법의 자판기라고. 그렇게 둘의 모험은 서울 카페골목의 일화가 되었고 그 자판기는 인기 명소가 되었다. 자칫 단순하게 보였던 순간은 새롭고 놀라운 시작을 알리는 출발점이 되었다.
En: So people say, strangely, that vending machine there holds a peculiar charm. And the people wandering in front of that vending machine become once again enchanted by themselves and their lives, as if it were a magical vending machine. Thus, their adventure became a tale of Seoul’s café alley, and the vending machine became a popular spot. What seemed simple at first became a starting point, heralding a new and astonishing beginning.

Vocabulary Words:
특별한 : special
카페 : café
서울 : Seoul
지혜 : Wisdom
서성거리는 : pacing
찬 : chilly
존재 : presence
빛을 반사하는 : gleaming
비치는 : reflecting
평범한 : ordinary
자판기 : vending machine
사람 : human
목소리 : voice
놀란 : startled
낡은 : old
장난치는 : playing
투입하는 : inserted
새로운 : new
흥미진진한 : engaging
대화 : conversation
놀라다 : surprised
웃다 : amused
두려움 : fear
호기심 : curiosity
상상 : imagination
유쾌한 : cheerful
반짝이는 : sparkling
매력적인 : charming
마법 : enchantment
모험 : adven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