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bracing Tradition: Wisdom’s Legacy at ‘Seoul Breeze’

Fluent Fiction – Korean
www.FluentFiction.org/Korean
Story Transcript:
Ko: “역삼동의 한 복판에서, 사람들이 이곳저곳을 바삐 움직이는 흔히 보던 많은 건물들 사이에서 고요하고 잠잠한 공간이 하나 있었다. 그 곳은 지혜의 전통가게, ‘서울의 바람’이라는 선풍기 판매점이었다.”
En: In a corner of Yeoksam-dong, amidst the hustle and bustle of people moving swiftly here and there among many familiar buildings, there was a tranquil and quiet space. That place was a traditional store of wisdom, a fan shop called ‘Seoul Breeze’.

Ko: “지혜는 서울 시내에 사는 승호와 민지를 위해 오늘도 신선하게 닦아낸 선풍기들을 들여다보며 입을 열었다. “이 전통 선풍기들은 여름 더위에 승부욕을 불러일으키는 거라구요. 새로운 것보다 특별한 매력이 있어요.”
En: Wisdom, looking at the freshly cleaned fans for Seung-ho and Minji who live in downtown Seoul, opened her mouth again. “These traditional fans evoke a competitive spirit in the summer heat. They have a special charm that surpasses anything new.”

Ko: “승호는 지혜의 말에 묘한 흥미를 느꼈다. 그는 요즘 선풍기가 필요했고, 지혜가 말한 ‘특별한 매력’이 무엇인지 알아보려 했다. 민지는 승호와 함께 가게를 찾은 친구였는데, 그녀 역시 지혜의 선풍기에 대한 확신에 홀려 곧장 한 대를 사기로 결정했다.”
En: Seung-ho felt a strange interest in Wisdom’s words. Needing a fan these days, he wanted to find out what the ‘special charm’ Wisdom mentioned was. Minji, a friend who had come to the shop with Seung-ho, was also captivated by Wisdom’s conviction about the fans and quickly decided to buy one.

Ko: “일주일이 지났다. 그들은 지혜의 선풍기가 사랑스러운 윙윙거리는 소리와 함께 집안을 가득 채우는 시원한 바람을 날려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그 바람은 마치 여름 더위를 잊게 만들며 그들의 삶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것 같았다.”
En: A week passed. They discovered that Wisdom’s fans filled their homes with a lovely whirring sound and cool breeze. Moreover, the breeze seemed to help them forget the summer heat and breathe new vitality into their lives.

Ko: “승호는 지혜의 선풍기가 그의 여름을 어떻게 변화시켰는지 깨닫게 되었다. 그는 울트라모던한 가전제품을 찾던 그보다 ‘특별한 매력’을 이해하게 되었다. 민지도 마찬가지로, 그녀의 집에서 들려오는 선풍기의 소리가 즐거운 여름날의 노래처럼 들리기 시작했다.”
En: Seung-ho realized how Wisdom’s fan had transformed his summer. He understood the ‘special charm’ more than searching for ultra-modern appliances. Likewise, for Minji, the sound of the fan coming from her home began to sound like a joyful song of summer days.

Ko: “따뜻한 해가 저물고 서울이 어둠에 묻힐 때, 승호와 민지는 각자의 집에서 서두르지 않고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며 지혜의 선풍기를 켰다. 이제, 이 선풍기는 그들에게 더 이상 단순한 냉방 도구가 아니라, 조용한 여름 밤을 즐기는 데 있어 필요한 아름다운 것, 심지어는 서울 시내에서 여름을 대하는 새로운 방법이 되었다.”
En: As the warm sun set and Seoul was engulfed in darkness, Seung-ho and Minji leisurely spent time in their own homes without rushing, turning on Wisdom’s fan. Now, the fan was not just a simple cooling tool for them but a beautiful necessity for enjoying quiet summer nights, even a new way to approach summer in downtown Seoul.

Ko: “그들은 덥고 습한 여름을 대하면서 전통 선풍기를 통해 자신만의 시원함을 찾아내고, 그 특별한 순간에 만족을 느꼈다. 이야기는 그들이 전통 선풍기와 함께 여름의 더위를 만족스럽게 이겨내며 마무리된다. 여름밤의 서울, 그리고 그 속에서 우뚝 서 있는, ‘서울의 바람’에서 나오는 선풍기를 통해, 그들은 여름의 갈등에 도전하였고, 이를 슬기롭게 극복했다. 하얀 팬의 아름다움이 담긴, 어느 여름날의 판이었다.”
En: Facing the hot and humid summer, they found their own coolness through the traditional fan, and felt satisfaction in those special moments. The story concludes as they satisfactorily endure the heat of summer with the traditional fan, challenging and wisely overcoming the conflicts of summer. It was a summer day at the fan store, embodying the beauty of the white fan.

Vocabulary Words:
모서리 : corner
격동 : hustle
떠들썩함 : bustle
고요한 : tranquil
조용한 : quiet
전통적인 : traditional
지혜 : wisdom
가게 : shop
자극적인 : evocative
경쟁적인 : competitive
매력 : charm
뛰어나다 : surpasses
흥미 : interest
울트라모던 : ultra-modern
가전제품 : appliances
만족 : satisfaction
견디다 : endure
갈등 : conflicts
아름다움 : beauty
따뜻한 : warm
활력 : vitality
매혹된 : captivated
여유롭게 : leisurely
접근 방식 : approach
잊다 : forget
시원함 : coolness
윙윙 거리는 소리 : whirring sound